로컬네비게이션

환경교육
소식

-->

HOME> 환경교육 소식> e-환경뉴스

e-환경뉴스

e-환경뉴스 상세보기
환경부, 물 관리 분야 조직 7일부터 개편
작성일자 2019-05-07
첨부파일
【에코저널=세종】환경부와 행정안전부는 환경부 내의 물 분야 조직을 5월 7일부터 개편한다.

이번 개편은 수량·수질 및 수재 대응을 하나의 일관된 체계 내에서 관리하기 위한 물관리 일원화 후속 조치 중 하나다. 지난해 9월부터 조직 개편 논의에 착수해 물 관련 학회 및 협회 등 이해관계자 의견 수렴을 거쳐 진행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6월 8일 ‘정부조직법’을 개정해 국토교통부의 수량 기능을 환경부로 이관한 바 있다. 국토부 수자원정책국 1국 3과 36명 및 홍수통제소 152명 환경부로 이동했었다.

▲환경부 물 분야 조직 개편도.

이번 물 분야 조직 개편은 물 관련 업무의 총괄 기능을 강화하고, 유사 중복 업무를 효율적으로 통합했다. 하·폐수 통합 관리 등을 통해 기능 간 연계성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추진됐다.

물 분야 주요 조직 개편 내용을 보면, ‘물통합정책국’을 신설해 통합 물관리 정책 및 낙동강 물 분쟁 해소 등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물 관련 계획·예산 및 유역관리를 총괄하도록 했다.

기존 물환경정책국, 상하수도정책관, 수자원정책국 등을 총괄하는 부서를 만들어, 물 분야 업무를 효율적으로 통합하는 방향으로 물 분야 조직을 재편했다.

기존 개별 부서에서 분산 수행해 온 상수도 및 지하수 관리, 물 산업 육성 기능을 하나의 부서에서 전담하도록 하여 유사 중복 업무에 따른 비효율성을 해소했다.

수자원개발과에서 수행해 온 광역상수도 업무를 지방상수도를 담당하는 물이용기획과(전 수도정책과)로 이관해 광역과 지방을 아우르는 수도의 통합 관리를 실현했다.

지하수의 수량·수질 및 토양을 통합 관리하도록 수자원정책과에서 담당해 온 지하수 수량 업무를 토양지하수과로 이관했다.

수자원정책과, 수도정책과, 물산업클러스터추진기획단 등에서 각각 나눠 수행해 온 물산업 육성 기능을 하나로 통합해 신설되는 물산업협력과에서 전담하도록 했다.

수질 및 수생태 개선과 하수 관리 업무의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해 하수 관리를 담당하는 생활하수과를 물환경보전국으로 편제했다.

하수처리장으로 전체 폐수의 31%(1681만 톤/㎥)가 처리되고 있음에도 그간 하수 관리 기능이 상하수도정책관 아래 편제됨에 따라 수질 및 수생태 오염관리가 연계되지 못하는 문제가 제기돼 왔다.

환경부는 물환경정책국 아래 기존 수질관리과 및 수생태보전과와 생활하수과를 함께 편제해 물환경 보전 차원에서 하수관리 기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출처:에코저널> 

저작권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