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네비게이션

환경교육
소식

-->

HOME> 환경교육 소식> e-환경뉴스

e-환경뉴스

e-환경뉴스 상세보기
2018년 사상 최고 폭염·폭설 원인은?
작성일자 2019-02-08
첨부파일

 

기상청, ‘2018년 이상기후 보고서’ 발간

 

 

지난해 과거 경험하지 못한 강한 한파로 1월 말과 2월 초 사이 1973년 관측 이래 가장 낮은 최저기온을 보였다. 또 장기간 지속된 폭염으로 홍천군(41℃) 지역에서 일최고기온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극한의 기온 변화를 보였다.

기상청이 국무조정실,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23개 기관과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이상기후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2018년에 발생한 한파, 폭염, 태풍(집중호우) 등의 이상기후 발생 원인과 농업, 해양수산, 산림, 환경, 건강, 국토교통, 산업·에너지, 재난안전 총 8개 분야별 피해 현황을 담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월 23일~2월 13일에는 전국적으로 강한 한파와 대설이 발생해 1973년 이후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한파에 취약한 제주공항, 여수공항의 항공기 결항이 많았다.

겨울철 한파(1월 후반∼2월 전반)로 한랭질환자가 631명(사망 11명) 발생해 2011년 이후 최다 질환자 수를 기록했다. 해양 저수온으로 약 103억원의 수산업 피해도 발생했다.

봄철 이상고온으로 과수 개화가 앞당겨진 가운데, 일시적인 이상저온(4월초)으로 과수 꽃 냉해(5만466ha) 등의 농업 피해가 발생(전국 8464가구)했다. 가을철 수확이 급감하며 사과, 배 등의 과수 가격이 급등했다.

장마는 1973년 이후 두 번째(장마일수 14∼21일)로 짧았다. 그 이후에는 폭염이 장기간 지속됐다.

전국 평균 폭염일수는 31.4일(평년 9.8일), 열대야일수 17.7일(평년 5.1일)로 관측 이래 최다 1위를 기록했다.

8월 1일에는 홍천의 일최고기온이 41.0℃를 기록해 관측 사상 최고기온을 보였다. 서울도 39.6℃가 관측돼 111년(1907년 10월 1일)만의 극값을 기록했다.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 수는 4526명(사망 48명)으로 2011년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최대 전력 수요는 9만2478MW(7.24.)를 기록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해양 고수온 현상이 지속되면서 어류 집단 폐사 등의 양식생물 피해가 604억원 발생했다.

10월 5~6일에는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상륙하면서 많은 비를 내려 10월 전국 강수량(164.2㎜)이 1973년 이후 최다 1위를 기록했다.

집중호우에 의한 침수(8.26.∼9.1.)로 414억원의 재산 피해가 있었다. 태풍 콩레이의 내습으로 경상도 동해안 일대가 침수돼 2명의 인명 피해와 549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과거에는 경험하지 못한 급변하는 기후변화로 사회경제적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이상기후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관계부처·기관 간 협업이 중요하다”며 “관계부처 합동 ‘2018년 이상기후 보고서’는 이상기후에 의한 분야별 원인과 영향을 자세히 파악해 범부처가 공동 대응하는 데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8년 이상기후 보고서’는 기후정보포털(http://www.climate.go.kr) 열린마당>발간물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출처 : 에코저널 

 

저작권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