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네비게이션

환경교육
소식

HOME> 환경교육 소식 > e-환경뉴스

e-환경뉴스

e-환경뉴스 상세보기
서울시, 중동지역 방문 메르스 감염 ‘주의’
작성일자 2018-01-09
첨부파일

 

서울특별시는 2018년 새해를 맞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 방문 계획이 있는 사람들은 메르스 감염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요청했다.

서울시는 중동지역 방문 후 2주 이내에 발열(37.5℃ 이상)과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 방문 전에 1339(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먼저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1339로 신고하면 거주지 보건소와 연결, 기초역학조사를 실시한 후 보다 신속하게 증상에 따른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2017년에도 국내 메르스 의심환자가 전국적으로 220명이 발생(전원 메르스 음성)했다. 이중 64명(29%)이 서울시에서 발생돼 조치했고, 특히 그중 36%(23명)가 1339로 먼저 신고하지 않고 병원을 방문해 병원으로부터 신고된 부적절한 사례다.

서울시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중심으로 메르스 확진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국내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중동지역에서 감염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므로 여행 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예방수칙은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낙타 접촉 및 낙타 부산물 섭취 삼가 ▲진료목적 외 현지 병원 방문 자제(마스크 착용)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 삼가 ▲발열, 기침 등 증상으로 현지병원 방문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 등이다.

한편, 2017년 국외 메르스 환자 발생은 총 248명이며, 사우디아라비아 236명, 아랍에미레이트 6명, 카타르 3명, 오만 3명이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낙타접촉 등에 의한 1차 감염이 산발적으로 지속되고 있다.

서울시 나백주 시민건강국장은 “국외에서 메르스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국내 유입을 선제적으로 차단할 필요가 있다”며 “중동지역 방문 중에는 메르스에 감염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여행 후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병원을 찾기 전 반드시 1339에 먼저 신고해 보건소를 통해 조치 받아야한다”고 말했다.
 

 

*출처 : 에코저널      

 

저작권
자유이용 불가 자유이용이 불가합니다.